넘버스 스틱 책 후기

1) 모든 숫자는 번역할 수 있다.

– 숫자는 인간에게 자연스러운 언어가 아니다.

– 숫자를 사용하고 싶다면 인간의 언어로 번역해야 한다.

– 사람들은 숫자를 이해하지 못하면 정보 자체를 잊어버리는 것은 물론이고 , 당신과 당신이 전달하고자 하는 프레젠테이션 내용으로부터 멀어질 수 있다.

2) 숫자를 피하라.

– 수학은 누구의 모국어도 아니다. 제 2외국어에 가깝다.

숫자를 번역하는 비결은 간단하다. 최대한 숫자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다.

– 중요한 것은 단순히 숫자를 보고 읽는 것이 아니라 느끼게 만드는 것이다.

화성의 올림푸스몬스는 태양계에서 가장 큰 화산으로 , 그 면적은 약 30만 제곱킬로미터, 높이는 약 22킬로미터에 달한다.
화성의 올림푸스몬스는 태양계에서 가장 큰 화산으로, 그 면적은 애리조나주나 이탈리아에 필적한다. 또한 , 높이는 일반적인 국내선 항공기를 타고 지나간다면 산비탈 중간에 충돌할 정도로 높다.

30만 제곱킬로미터 -> 애리조나주나 이탈리아에 필적한다.

약 22킬로미터에 달한다. -> 국내선 항공기를 타고 지나간다면 충동할 정도로 높다.

3) 1에는 힘이 있다.

– 사람들에게 숫자를 이해시키는 가장 빠른 방법은 1의 단위에 맞추는 것이다.

– 가끔 어마어마하게 큰 숫자를 던져주고 싶은 유혹을 느낀다. 이러한 잘못된 생각을 우리는 거대주의다.

18년 동안 통산 3만 5천점 득점을 올렸다.
18년 동안 한 경기당 평균 27득점을 달성했다.
미국에는 약 4억 정의 민간 소유 총기가 있다.
다시 말해서 미국에 살고 있는 모든 남성과 여성, 아동이 총기를 하나씩 나눠 갖고도 약 7천만 정이 남는다는 뜻이다.

– 4억이라는 추상적인 숫자를 1대 1 단위로 짝지으면 바로 번득이는 깨달음이 찾아온다.

미국의 국가 부채는 27조 달러에 달한다.
미국의 국가 부채는 27조 달러로, 이는 국민 1인당 8만 2천달러에 해당하는 액수다.

– 1조 달러가 얼마나 되는지 상상하려면 머리가 핑글핑글 돌 것이다. 하지만 1에 초점을 맞추면 규모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고 , 따라서 깊이 생각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

4) 사용자 친화적인 숫자를 찾아라.

– 우리의 뇌는 정보처리 능력에 한계가 있다.

– 인간이 단기기억에 담을 수 있는 정보의 한계를 의미한다.

1. 열심히 반올림하라.

– 엄밀한 정확도보다 적절한 부정확성이 필요한 경우가 훨씬 많다.

– 반올림 버전을 본 사람들은 5명 중 3명이 정확하게 기억했다.

2. 소수, 분수, 백분율을 피하라.

– 정수가 아닌 숫자를 제공한다면 메시지가 용이하게 전달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 메시지를 현실적으로 느끼게 하려면 가능한 한 정수를 사용하라.

– 단 , 바구니는 가능한 작게 만든다. (100명 중 67명 -> 3명 중 2명)

3. 청중의 이해를 존중하라.

– 상대가 잘 알고 익숙한 것을 제시하라.

– 청중에게 늘 친절하게 대해라. 항상 명확하고 사용자 친화적인 숫자를 제시하라.

5) 단순하고 익숙한 것과 비교하라

– 청중의 빠른 이해를 돕고 싶다면 그들이 이미 알고 있는 것을 기준으로 새로운 개념을 정의하고 설명해야 한다.

– 모든 문화권에서 활용한 공식이 있다. 바로 인체다.

6) 추상적인 숫자를 구체적인 사물로

– 추상적인 숫자의 영역에서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감각의 영역으로 옮기는 것이다.

– 구체적이고 명확할수록 더 빨리 이해하고 더 오래 기억할 수 있다.

– 깊은 인상을 주고 싶다면 구체적일 뿐만 아니라 생생한 이미지를 전달해야 한다.

– 구체적인 방법 역시 사람을 통해 설명하는 게 좋다.

– 종양 3cm -> 포도알 크기
– 건강한 식사를 위한 육류의 권장 섭취량은 끼니당 약 85~113그램이다.-> 이는 카드 한 벌과 거의 같은 크기다.
– 지원하는 1인당 한 끼 식사의 평균 비용은 1.37달러에 불과하다.
– 1.50달러 이하로 만들 수 있는 레시피를 홍보하는 웹사이트에는 마카로니 샐러드, 감자부추수프 , 참치캐서롤 2조각 등의 식단이 실려있다.
벌새의 몸무게는 약 3그램으로 하루에 3~7칼로리를 섭취하며, 신진대사 속도는 인간의 약 50배이다.
-> 벌새의 신진대사 속도는 매우 빠르기 때문에 만일 벌새가 평균 성인 남성과 몸집이 같다면 깨어 있는 동안 1분마다 콜라를 1캔 넘게 섭취해야 한다. 즉 , 하루 16시간 동안 시간당 67캔의 콜라를 마셔야 한다.

7) 숫자를 다양한 단위로 바꿔라

– 돈을 시간으로

예) 1만 5천달러가 소요되며 -> 1인당 하루 10분씩 쓴다. 일주일에 80시간을 소비하는 셈이다.

– 추상적인 숫자를 셀 수 있는 것으로

– 친숙한 행동으로

예) 한 알은 4칼로리다 -> 한 알의 칼로리르 소모하려면 계단을 두 층 걸어 올라가야 한다.

<배움을 돈으로 바꾸는 기술>

1) 핵심 내용 정리

인생의 모든 문제는 배움으로 해결할 수 있다.

사람은 자신이 생각한 그대로의 사람이 된다.

– 처음에는 자기 분야의 능력을 높이는 공부로 시작했다가 점차 어느 한 분야에 한정하지 않고 잠재능력, 즉 인간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무한한 힘을 발휘하기 위한 공부로 확장한다.

인간을 이해하는 공부를 하라.

오늘의 현실은 어제의 생각이 만들어낸 결과물이다.

– 세미나에 참석할 것을 권유한다. 세미나에서 받은 자극과 정보가 그다음 배움을 이어나갈 때 가장 좋은 좌표가 되었다.

– 괴로운 공부는 아예 하지 않는 것이 낫다.

– 배움은 수익이 약속된 최고의 투자이다.

– 대기업 사장 한 분이 이런 말씀을 하였다.

자네, 50세까지는 공부를 하게. 그 나이까지 지속적으로 공부를 하는 사람이 없으니 50세까지 공부하면 그다음에는 뒤를 쫓아올 사람이 아예 없어지지.”

– 맞지 않는 사람과는 무리하지 마라.

교양은 무기다. 실제로 인류 인재라 평가받는 사람을 만나보면, 전문지식이나 기술뿐만 아니라 폭넓은 교양을 익히고 있다. 물리학과 정보통신 등, 민첩한 두뇌 회전이 요구되는 과학 분야에서도 교양의 깊이가 연구 성과를 높이는 데 큰 힘이 된다고 한다.

<느낀 점>

솔직하게 말해서 좋은 책은 아니다. 책 제목 자체가 배움을 돈으로 바꾸는 기술이라고 해서 실제 방법론적인 이야기를 할 줄 알았다. 그러나 , 실제 책 내용은 기술과 방법론적 이야기가 아니라 개인적인 느낌을 짧은 에세이 형식으로 묶어놓은 책이었다.

다만 , 이러한 쓰레기 책이라 하더라도 다음과 같은 배울 점은 분명 있다.

– 배움은 평생 해야 하는 것.- 인간의 거의 대부분 문제는 배움을 통해 해결이 가능하다는 것.- 인간에 대한 이해와 교양은 반드시 공부해야 한다는 것.

배움은 끊임없이 해야 한다. 지치지 않도록 계속해서 내가 원하고 흥미 있는 분야를 깊게 파고 , 심리학을 통해 사람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해야 하며 , 교양을 통해 세상에 대한 통찰력을 길러야 한다. 이 부분 만큼은 가져갈 필요가 있었다.